본문 바로가기
728x90
반응형

전체 글98

영월 약사암(5) 비로소 약사암에 왔으니 이보다 더한 기쁨이 있을까? 지장보살님 지장보살 관세음보살님 머리에 쓴 관 위에 사람의 형상이 보인다면 관세음보살님이다. 저 사람의 형상은 아미타 부처님 이시다. 향을 올리고 참배를 시작했다. 한분 한분께 정성을 다해 참배를 하고 나서 밖으로 나섰다. 안쪽 개가있던 곳으로 가서 개도 한 번씩 만져보았다. 개집에서 찍은 큰 법당 저 멀리 사택이 보인다. 저곳이 숙소인가 보다. 처음에는 하우스였는데 8년 만에 많은 걸 바꾸고 이루셨고 하우스는 지붕만 남아있다 하였다. 이루어 놓으신 걸 보면 10년 안에 큰 절이 될 것 같았다. 그런 에너지가 느껴진다. 마당에 작은 정자가 있다. 가운데 테이블이 있는 요즘식 정자다. 그곳에서 스님과 보살님이 나를 기다리고 있었다. 차가 식었다고 하셨다... 2022. 10. 18.
영월 약사암(4) 어찌 되었건 약속을 하고 방문하는 길이니 절에 전화를 걸어 늦을 것 같다고 미리 연락을 드려야겠다. ... 절에 도착했다. 우선 법당 참배하고 나오라고 하셔서 참배를 먼저 했다. 마당의 작은 연못을 지나 소각장으로 보인다. 바로 앞 건물이 법당이다. 어려운 말이 아닌 한글로 큰 법당이라 하니 알아보기 쉬웠다. 바로 앞쪽에 석탑이 있다. 저 멀리에 개들이 보인다. 귀엽다. 약사암을 한번은 와 보아야겠다는 강한 끌림에 의해 이유불문 오기로 했다. 한때 너무 멀고 방문시간이 짧으니 그냥 포기하자는 생각을 하기도 했다. 하지만 오길 잘 했다. 감개가 무량하다. 보통 사찰은 좌든 우든 정면이 아닌 건물 옆쪽으로 문을 내어놓는다. 나는 옆문을 찾을 생각조차 하지 않고 무심코 정면 문만 보고 다른 문은 없는 줄 알고.. 2022. 10. 16.
영월 약사암(3) 약사암으로 가기 위해 버스를 기다리기로 했다. 나름 일주일 전부터 준비했으니 잘한 것이라 여기며 약사암에 도착하면 8시 정도일 것이라 생각한 예상은 보기 좋게 빗나갔다. 카카오 맵에 의지한 버스 타기는 실패인 셈이다. 시작부터 꼬였다. 첫차를 놓치자 그 다음차는 보이지가 않았다. 답답한 마음에 지도만 이리저리 눌러보다 버스가 한대 섰다. 내가 기다리는 버스는 그냥 지나가 버리고 당황한 상태로 왔다 갔다 하다가 정차한 버스에 영월 가는 중간지점까지 가느냐고 여쭈었다. 이 차가 맞다 하신다. 텐트에서 잠을 자서 그런지 버스에서는 피곤해서 자꾸 졸았다. 졸고 졸다가 도착한 곳은 쌍룡초등학교정류장 거의 다 왔다. 1시간 거리구나.... 집에서 알아볼 때 이곳에서 영월 가는 버스의 시간표를 찾지 못했다. 그래서 .. 2022. 10. 15.
영월 약사암 (2) 약사암 가는 길 두 번째 이야기. 텐트를 치기 전에는 공기가 매우 차갑다. 쌀쌀한 공기가 온몸을 떨게 하는 것보다 더한 건 아무도 보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혼자 구석에서 텐트를 설치하는 모습에 부끄러움을 느끼는 것이었다. 원터치 원터치하는 이유를 알 것 같다. 텐트를 치고 그 안에 가방, 신발, 침낭, 침낭도 추우니까 침낭 바깥에 큰 비닐봉지를 둘렀다. 다행히 잘려는 시간에는 심하게 춥지는 않다. 혹시 몰라 준비했던 다이소 표 밀랍양초를 켜 보고, 똑딱이 핫팩을 사용해 봤다. 핫팩은 생각보다 따뜻하진 않지만 배안에 넣어두고 효과가 오래가길 기도했다. 어릴 때 써봤던 똑딱이 핫팩. 촛불이 너무 예쁘다. 하지만 그리 오래 켜진 못하고 질식사할까 봐 꺼버리고 잠을 청했다. ... 한참을 자다가 깬 시간은 5시 .. 2022. 10. 14.
영월 약사암 (1) 이번 주는 영월 약사암을 가보기로 했다. 토요일 퇴근하자마자 얼른 집에 가서 준비하고 저녁 버스를 타고 출발을 했다. 어쨌든 대전을 와야 어디든 여행을 갈 수가 있다. 역에서 내려 필요할 것 같아 양초를 구매했다. 나중에 텐트에서 잘려면 온기가 필요하니..... 가격은 천 원밖에 안 한다. 대전역으로 출발! 시내버스를 타고 경비를 최대한 아끼며 이동을 했다. 대전역. 제천까지 무궁화호를 타고 가련다. 열차라고 해서 불편할 줄 알았는데, 생각보다 안락하고 좋았다. 일을 한 후라 그런지 너무 피곤해서 가는 내내 꾸벅꾸벅 졸았다. 핸드폰을 보다가 자가다 보다가 자다가.. 도착하니 11시 40분. 덩그러니 남겨질 줄 알았던 제천역에 은근히 사람들 몇몇이 앉아도 있고 걷기도 한다. 텐트에서 자자. 가방에 텐트랑 .. 2022. 10. 11.
무주 북고사 시외버스터미널에서 50분 거리다. 터미널에 택시가 항상 있으니 이용한다면 금세 도착한다. 걸어가다 보면 사람들이 다니기 위한 길이 잘 정비되어 있다. 이 길이 제법 힘이 든다. 그래도 긴 코스가 아니어서 다행이다. 오른쪽으로 무주의 모습이 보인다. 무주 읍내가 다 보인다고는 못하지만, 이 정도면 다 보이는 것 같다. 중앙에 아파트 왼편으로 우뚝 솟은 건물이 보이는데, 그곳이 무주 장로교회인데, 이런 시골치고 교회당 건물이 어마어마하다. 이 길에 접어들기 전에 관세음보살님 석상이 서 계신데 그것을 미처 찍어두지 못했다. 절에서 나오는 중에 차를 얻어 타고 나온 바람에 나오면서도 찍어두지 못하였다. 저 멀리 북고사 지장전이 보인다. 얼마 남지 않았다. 저 앞에 보이는 도로가의 나무들은 뽕나무들이다. 이 나무.. 2022. 10. 3.
728x9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