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728x90
반응형

여행일기/충청도2

속리산 상환암 속리산 상환암 천년고찰 사적정보 바로가기 클릭 속리산 등산길 문장대를 지나 천왕봉을 거쳐 가장 빠른 원점회귀 코스로 하산한다. 큰 돌기둥 틈 사이로 수상한 대문이 보여 슬쩍 기웃거려 본다. 저 아래 뭔가 있는데 사찰인가? 궁금증이 발동한다. 아래로 내려와 뒤를 돌아본다. 저 멀리 중앙에 있는 철문? 같은 게 대문이다. 커다란 바위틈에 자리한 사찰이 심상치 않다. 내려와서 가장 처음 보이는 큰법당이다. 건너편 건물은 종무소로 보인다. 원통보전? 한자는 늘 어렵다. 입구에서 보이는 부처님이 몹시 궁금하다. 가운데 석가모니 부처님이라고 생각할 수 있는데, 신라시대에는 아미타부처님을 석가모니부처님의 화신으로 동일시하였다고 한다. 당연히 석가모니부처님이라고 생각할 뻔했다. 항마촉지인 아미타불 이야기 바로가기 클릭.. 2023. 12. 18.
속리산 보은 법주사 등산길에 약수한잔 속리산도 꽤나 기분 좋은 산이다. 그곳을 추억하며 글을 쓰는 것도 참 즐겁다. 속리산을 가기전 페트병에 물을 담기 위해 법주사에 방문했다. 일주문이 늠름하게 서 있다. 아주아주 간간히 합장하는 사람이 있다. 그게 나다. 이곳에서 사진을 참 많이 찍었으나, 파노라마로 정리가 된다. 저 멀리 방문을 해서 다 둘러보고 싶은 마음이 굴뚝같지만, 오늘은 먼발치서 속리산이 품은 법주사를 어렴풋이 느껴보고 지나가려 한다. 지금 사진으로만 봐도 규모와 분위기가 예사롭지 않아 보인다. 입구에서 왼쪽으로 가면 약수터가 있다. 큰 바위 사이에 바가지가 보인다. 약수를 원하는 사람이 은근히 많다. 커다란 바위가 예사롭지가 않다. 역시나 마애부처님이 계신다. 마애여래의좌상이다. 마애석불로는 드물게 의자에 앉아있다고 한다. 연좌.. 2023. 12. 9.
728x9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