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일기/경상도

묵계암 - 함양군 백전면 백운산 자락에 소박한 청정도량

by 길을찾는곰 2024. 3. 25.

목차

    처음

     

    백운산을 오르면 나오는 곳

    멀리 묵계암을 알리는 비석이 보인다.

    백운산을 오르는 가장 빠른 코스인 묵계암 -> 상연대 코스로 오른다.

    상연대까지 시멘트 길로 포장이 되어 있어서 자동차가 있다면 수훨하게 오를 수 있다.

     

    묵계암은 저렇게 높은 돌담 위로 법당이 있고, 그 아래 비교적 넓은 주차장과 군에서 관리하는 화장실이 있다.

     
     

    비석

     

    묵계암은 천왕문은 없으나 커다란 바위에 적힌 한글로 누구라도 알 수 있도록 또박또박 묵계암이라 적혀있다.

     

    그 옆에 시문이 있다.

     

    묵계암

     

    백운산 푸른 하늘

    물소리 고요하고

    흰구름 한가롭네,

     

    태고의 신비로움

    가득히 머금은

     

    맑은 바람 향기로운

    산사의 풍경소리

     

    달은 밝고 밝아

    푸른 산 비추이네

     

    묵계암 동영상

    주차장에서부터 법당을 쭉 둘러본 영상이다.

     

    대웅전 현판과 법당이 자태를 뿜는다.

    흔히 사찰을 다니면 있는 그림이나 기둥 등을 칠하는 등의 표현은 없고 담백하다.

    지붕은 팔작지붕으로서 맞배지붕에 비해 좀 더 규모 있는 느낌을 준다.

    대웅전

     

     
     

    묵계암 주변 계곡 동영상

    법당의 주변 계곡을 좀 더 찍은 영상이다.

     

    이제 법당에 들어가 참배를 한다.

     

    석가모니

    대웅전이니 만큼 석가모니 부처님과 좌우 보살님이 자리하고 계신다.

     

    석가모니

     

    부처님의 좌우에는 어느 분을 모셨는지는 알 수 없지만 석가모니 부처님인 만큼 문수보살님과 보현보살님이 아닐까?

    추측한다.

     

    삼존불

    삼존불에 대한 자세한 설명.

     

    화엄성중

    화엄성중, 신중탱화

    왼쪽에 화엄신중탱화가 있다.

    초는 쓰지 않고  오일램프를 초로 대신한다.

     

    인등

    한쪽에 인등이 있다.

     

    보기에 참 예쁘다.

    암자여서 그런 건지 이곳의 기운이 그러한 건지는 모르지만, 전체적으로 차분하고 진정되는 느낌을 받는다.

     

    심플하고 소박하며 여러 벌의 옷을 걸치지 않고 하나만 가볍게 몸에 두른 부처님과 같은 느낌이다.

     

    묵계암에서 다른 사찰에서는 느껴보지 못한 기분을 느끼고 간다.

     

    참배를 다 마친 후 법당을 나선다.

     

     
    반응형

    댓글